17-10-05 동맥이산에 둥지 튼 티라노사우루스!

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!



공룡전시관에는 대형공룡과 곤충모형들이 어둠 속에서 '으르렁~' 거린다. 어두운 실내에 들어서면 반드시 아이들과 손을 꼭 잡고 움직여야 한다. 공룡 울음소리보다 더 큰 아이들 울음소리를 듣기 싫다면...

공룡전시관에는 대형공룡과 곤충모형들이 어둠 속에서 '으르렁~' 거린다. 어두운 실내에 들어서면 반드시 아이들과 손을 꼭 잡고 움직여야 한다. 공룡 울음소리보다 더 큰 아이들 울음소리를 듣기 싫다면...

후기 백악기에 살던 트리케라톱스. 사납게 생긴 외모와는 달리 초식공룡이다. 머리에 세개의 뿔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. 수목원을 찾은 가족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.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후기 백악기에 살던 트리케라톱스. 사납게 생긴 외모와는 달리 초식공룡이다. 머리에 세개의 뿔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. 수목원을 찾은 가족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.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일명 박치기공룡이라고도 불리는 파키케팔로사우루스. 북아메리카에서 발견된 초식공룡이다. 불룩 튀어나온 머리뼈와 머리주위 돌기가 특징이다. 이천=최승식 기자

일명 박치기공룡이라고도 불리는 파키케팔로사우루스. 북아메리카에서 발견된 초식공룡이다. 불룩 튀어나온 머리뼈와 머리주위 돌기가 특징이다. 이천=최승식 기자

서울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가량 거리의 경기도 이천 마장면에 들어선 덕평공룡수목원은 공룡을 테마로 한 때 호랑이가 살던 동맥이산에 자리잡았다. 이곳에는 티라노사우루스와 트리케라톱스 등 움직이는 대형 공룡모형 25종과 3D공룡 영화상영관이 설치돼 있다. 공룡수목원의 압권은 대형 공룡과 곤충들이 모여 사는(?) ‘공룡곤충 전시관’이다. 일본과 중국에서 제작된 티렉스와 ‘박치기공룡’ 파키케팔로사우루스 등 높이 4~10m 대형공룡 모형들을 볼 수 있다. 
어두운 실내에 들어서면 공룡들이 '으르렁~'거리는 울음소리와 함께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듯하다. 티라노사우르스는 이빨을 번득이며 꿈틀거린다. 한걸음 더 가면 박치기공룡들이 머리를 부딪치며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.   
  

숲 속에서 움직이는 공룡과 포효소리에 수목원을 찾은 아이들은 신기하기만 하다. 이곳 덕평공룡수목원에는 25종의 대형공룡 모형과 21종의 곤충모형들이 마치 살아있는 듯 꿈틀거린다.

  

포효소리와 함께 꿈틀거리는 대형 공룡모형들이 모여있는 전시관에 들어서면 한기가 느껴진다. 몸 뒤에서 으르렁~거리는 티렉스를 배경으로 여유있게 기념사진을 찍는 관람객들. 최승식 기자

포효소리와 함께 꿈틀거리는 대형 공룡모형들이 모여있는 전시관에 들어서면 한기가 느껴진다. 몸 뒤에서 으르렁~거리는 티렉스를 배경으로 여유있게 기념사진을 찍는 관람객들. 최승식 기자

공룡 외에도 사막사마귀, 여치 등 움직이는 대형모형 곤충 21종도 설치됐다. 처음 이곳을 방문한 어린아이들은 대형모형들의 모습과 포효소리에 울음을 터뜨리며 엄마품에 안기는 모습도 종종 볼 수 있다.(물론 덕평공룡수목원은 어린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룡을 전시한다. ‘쥬라기공원’ 등 에서 본 스펙타클한 헐리우드 영상장면을 상상하지는 마시길...)       
  

공룡전시관에는 대형곤충 모형들도 함께 볼 수 있다. 이천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공룡전시관에는 대형곤충 모형들도 함께 볼 수 있다. 이천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산자락에 위치한 수목원인지라 아빠들은 할일이 많다. 다리 아픈 아이들을 업어주고 때론 공룡 울음소리에 놀란 아이들을 달래주기도 해야한다. 이천=최승식 기자

산자락에 위치한 수목원인지라 아빠들은 할일이 많다. 다리 아픈 아이들을 업어주고 때론 공룡 울음소리에 놀란 아이들을 달래주기도 해야한다. 이천=최승식 기자

스테고사우루스. 길이 9미터, 몸무게 2톤을 자랑하는 육중한 크기를 가진 초식동물이다. 거대한 몸집과는 달리 뇌는 호두알 크기만한 것으로 알려졌다.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스테고사우루스. 길이 9미터, 몸무게 2톤을 자랑하는 육중한 크기를 가진 초식동물이다. 거대한 몸집과는 달리 뇌는 호두알 크기만한 것으로 알려졌다.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백악기 후기에 살던 마이아사우라. 어미도마뱀이라는 명칭이다. 엄마는 공룡 앞에선 아이사진을 찍고 싶고 아이는 무서워서 다가서지 않는다.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백악기 후기에 살던 마이아사우라. 어미도마뱀이라는 명칭이다. 엄마는 공룡 앞에선 아이사진을 찍고 싶고 아이는 무서워서 다가서지 않는다. 덕평공룡수목원=최승식 기자

키 16m, 몸무게 50t에 이르는 초대형 초식공룡이다. 긴 목이 특징이다.

키 16m, 몸무게 50t에 이르는 초대형 초식공룡이다. 긴 목이 특징이다.

이곳을 만든 안승우 대표는 “어린 시절부터 공룡을 좋아해 관심을 갖고 있던 중 움직이는 공룡을 접하게 되고 일본방문 중 봤던 공룡모형에 반해 공룡을 테마로 하는 수목원을 구상했다”며 “내년까지 수목원 안에 있는 용승천 폭포의 규모를 키워 물 속에서 움직이는 공룡도 추가로 배치하겠다”고 했다. 또 가족단위의 관람객을 위해 아이들과 함께 온 부모 등 어른들이 즐길 수 있는 상설공연도 준비하고 있다. 

덕평공룡수목원 입구를 들어서면 첫 눈에 들어오는 광경은 숲 속에서 노는 공룡들의 모습이다.

덕평공룡수목원 입구를 들어서면 첫 눈에 들어오는 광경은 숲 속에서 노는 공룡들의 모습이다.

덕평공룡수목원에 처음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포토존. 아이들이 공룡 알속에서 머리를 내밀면 가족들은 사진을 찍기에 바빠진다. 이천= 최승식 기자

덕평공룡수목원에 처음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포토존. 아이들이 공룡 알속에서 머리를 내밀면 가족들은 사진을 찍기에 바빠진다. 이천= 최승식 기자

온갖 종류의 다육식물과 허브식물을 볼 수 있는 덕평공룡수목원의 꿈꾸는 온실. 이천=최승식 기자

온갖 종류의 다육식물과 허브식물을 볼 수 있는 덕평공룡수목원의 꿈꾸는 온실. 이천=최승식 기자

  


공룡 외에도 수목원 이름에 걸맞게 가족단위로 방문한 관람객들은 다육식물과 허브식물을 볼수 있는 대형온실,조각공원, 동맥이산 산책로 등을 즐길 수 있다. 전나무 숲 보존지역인 동맥이산은 80년 이상 수령의 참나무,도토리나무 등이 군락을 이루고 철쭉과 흑산도비비추 등 자생식물 500여종도 서식하고 있다.     



<원문 링크 : http://news.joins.com/article/21991162>

목록으로
오늘 0 / 전체 18
no.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
공지

평일 운영시간 변경안내

덕평 공룡 박물관(수목원)8782018년 9월 28일
공지

[엘리가 간다] 거대 알을 주운 꼬마캐빈! 알의 주인을 찾으러 덕평공룡수목원에 방문하다!

덕평 공룡 박물관(수목원)3062018년 6월 29일

 
덕평공룡수목원    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작촌로 282 (작촌리371-1)  
대표자 : 안승우    사업자등록번호 :  205-02-72554    전화번호 031-633-5029